[클릭메카 뉴스] 악재 겹친 아베…카지노 의혹에 도쿄지검 특수부 칼 뽑았다

RYANTHEME_dhcvz718
홈 > 커뮤니티 > 카지노뉴스
카지노뉴스

[클릭메카 뉴스] 악재 겹친 아베…카지노 의혹에 도쿄지검 특수부 칼 뽑았다

최고관리자 0 15 0

f6200b4acebe1644dbed1d6134215553_1577668400_7878.jpg
 

아베 신조 정권의 핵심 정책 중 하나인 카지노 사업이 비리 의혹으로 얼룩지고 있습니다. 일본 검찰은 자민당 출신 아키모토 쓰카사 중의원 의원을 체포한 것에 이어 또 다른 여권 인사를 겨냥해 수사를 확대하고 있습니다. 벚꽃을 보는 모임을 사유화했다는 의혹이나 대입 영어 민간 시험 파행 등으로 내각 지지율이 급락한 가운데 아베 정권 입장에서는 또 다른 악재가 터진 셈입니다. 26일 교도통신의 보도에 따르면 복합리조트(IR) 사업과 관련해 중국 기업으로부터 뇌물을 받은 혐의로 아키모토 의원을 체포한 도쿄지검은 전날 오후 시라스카 다카키 자민당 중의원 의원의 지역구 사무실과 같은 당 소속 가쓰누마 시게아키 전 중의원 의원의 사무실을 압수수색했습니다. 도쿄지검 특수부는 아키모토 의원을 체포한 데 이어 여권 관계자를 상대로 수사를 확대할 가능성도 엿보입니다. 



f6200b4acebe1644dbed1d6134215553_1577668433_0204.jpg
 

시라스카와 가쓰누마는 2017년 12월 아키모토 의원과 함께 중국 광둥성에 선전시에 있는 '500닷컴'의 본사를 방문한 바 있습니다. 500닷컴은 일본에서 카지노 설립을 추진하는 기업입니다. 도쿄지검은 이 업체가 아키모토 의원에게 현금 300만 엔(약 3천184만 원)과 70만 엔(약 743만 원) 상당의 항공권과 숙박비용 등을 제공한 것으로 의심하고 있습니다. 아베 내각이 IR사업을 의욕적으로 추진했고 아키모토 의원이 관련 정책에 깊숙이 관여해 온 만큼 이번 사건은 아베 정권에 적지 않은 타격을 줄 것으로 예상됩니다. 마이니치신문은 "방일객 증가의 기폭제로서 기대되는 IR은 아베 정권이 성장 전략에서 눈길을 끌기 위해 차려놓은 간판 정책"이라며 아키모토 의원의 체포 소식에 "IR의 이미지 악화를 우려하는 목소리가 높아진다"고 26일 보도했습니다. 아키모토 의원이 2017년 8월부터 작년 10월까지 국토교통성 부대신으로서 관광 관련 정책을 담당했고 내각부 부대신을 겸임하며 IR 정비에 관한 사무를 담당하는 장관을 보좌했습니다. 


f6200b4acebe1644dbed1d6134215553_1577668466_8804.jpg
 

의혹이 사실로 드러날 경우 카지노 정책 담당 정치인이 카지노 사업 진출을 원하는 외국 기업으로부터 부정한 돈을 받은 셈이라서 정권의 도덕성에 대한 논란으로 확산할 전망입니다. 아키모토 의원을 기용한 아베 총리의 인선 책임도 도마 위에 오를 것으로 보입니다. 아사히신문에 따르면 야당은 연내에 폐회 중 심사를 열 것을 요구하고 내년 1월 20일 정기 국회가 열리면 IR 실시법을 폐지하는 법안을 제출하는 등 복합리조트를 성장 동력의 하나로 규정한 아베 정권의 실정을 부각할 계획입니다. 도쿄지검 특수부가 10년여 만에 현직 국회의원을 체포한 만큼 수사의 향방이 주목됩니다. 도쿄신문은 도쿄지검 특수부가 다나카 가쿠에이(1918∼1993) 전 총리를 체포한 '록히드 사건'으로 이목을 집중시키는 등 한때 최강의 수사기관으로 불렸으나 최근에는 정치인을 제대로 입건조차 못 한 것을 거론하며 이번 수사가 특수수사를 담당하는 검찰의 "부활을 의미하는 것인가"라고 관심을 표명했습니다. 교도통신에 따르면 도쿄지검 특수부는 전국 각 검찰청에서 10명이 넘는 검사를 파견받아 임시 국회 폐회 직전 7∼8일간 아키모토 의원의 전직 비서 자택을 압수 수색하는 등 증거를 확보하며 물밑 수사를 벌였습니다. 도쿄지검은 국회의원 체포에 필요한 국회의 동의 절차를 피하기 위해 임시 국회 종료에 맞춰 수사에 속도를 낸 것으로 풀이됩니다. 아키모토 의원은 "푼돈은 받지 않는다", "사실무근이다", "검찰과 싸우겠다"는 입장을 밝히며 결백을 주장했습니다. 검찰과 아키모토 의원 사이에 진실 공방이 예상되지만, 도박 중동·치안 악화 등 우려에도 카지노 사업에 강한 의욕을 보이던 의원이 비리 의혹으로 체포된 만큼 이번 사건이 아베 정권의 지지율에는 악영향을 끼칠 전망입니다. 아베 정권은 정부 행사인 벚꽃을 보는 모임을 사유화했다는 의혹이 확산한 가운데 내각 지지율이 21∼22일 아사히신문의 조사를 기준으로 38%를 기록해 16개월 만에 40% 선이 무너졌습니다. 아베 총리의 측근인 하기우다 고이치 문부과학상의 부적절한 발언 논란을 계기로 일본 정부가 새로 도입하려던 대학 입시 영어 민간 시험이 연기되는 등 실정이 이어지는 가운데 아베 총리의 국내 정치는 갈수록 험난할 것으로 예상됩니다. 



0 Comments
  메뉴
  통계청
  • 현재 접속자 5 명
  • 오늘 방문자 39 명
  • 어제 방문자 73 명
  • 최대 방문자 621 명
  • 전체 방문자 4,846 명
  • 전체 게시물 510 개
  • 전체 댓글수 1 개
  • 전체 회원수 20 명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